CUSTOMER

뉴스&공지

게시물 상세
한양대·아산병원·혜민병원 등 서울 7개 병원서 코호트 격리 중
작성자 : 관리자(info@kodexo.co.kr)  작성일 : 20.09.03   조회수 : 35
최근 일주일 동안 서울 시내 7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인한 코호트 격리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일주일간 코호트격리 중인 곳은 병원급의 경우 녹색병원, 부민병원, 보훈병원 등 3곳, 종합병원의 경우 혜민병원 1곳, 상급종합병원은 한양대병원과 아산병원 등으로 총 7개 병원”이라고 말했다.

박 국장은 “코호트 격리라고 해도 병원 전체가 다 된다기 보다 환자가 발생한 곳과 환자의 동선에 따른 일부 병동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 7개 병원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의료진과 환자는 각각 13명, 17명이다. 자가격리 중인 의료진은 87명이다. 아산병원을 제외하고 현재 자가격리 인원은 총 204명이다.

 

박 국장은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아산병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인원을 조사 하고 있고 즉각 대응반을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병원,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 상관없이 다양한 의료기관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며 “의료진을 통한 감염 사례나 환자로 인해 의료진이 감염되는 사례 등 다양하다”고 말했다.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00903/102777777/1

이전글 교회·병원발 감염자 속출…대구 2차 코로나 비상
다음글 수성구 동아메디병원 코로나19 감염 5명 더 늘어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