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뉴스&공지

게시물 상세
캠핑장도 코로나 비상…홍천서 동반 캠핑 ‘확진’
작성자 : 관리자(info@kodexo.co.kr)  작성일 : 20.07.30   조회수 : 7
강원도 홍천의 한 캠핑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휴가철 가족이나 지인끼리 소규모로 모여 숙식을 하는 캠핑이 유행인 가운데 캠핑장발 집단감염이 현실화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강원도방역당국은 속초에 사는 30대 부부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이들 부부는 지난 24~26일 홍천의 한 캠핑장에서 경기도에 사는 지인 15명(5가족)과 2박3일 동안 동반 캠핑을 다녀왔다. 이후 성남에서 온 부부(성남 184번째·185번째 확진자)가 지난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성남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자 분당구보건소가 동선 확인을 거쳐 속초시보건소에 이 사실을 통보했으며 밀접 접촉자인 속초 부부에 대한 검체 채취 결과 이들도 30일 새벽 1시4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강릉의료원에 입원 격리 조처됐다. 현재 남편은 무증상 상태이며, 여성은 기침과 가래,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이고 있다.

 

이들 부부는 캠핑장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 전까지 지역 병원과 편의점, 빵집 등을 방문했으며 이 과정에서 6명과 접촉했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속초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강원도보건당국은 지난 29일 이 부부와 접촉한 삼척에 사는 부모 2명과 자녀 등 3명도 자가격리 조처했으며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area/gangwon/955786.html#csidxc9ba1cd539e888d8ffe09125bc0c3f5
이전글 이탈리아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신규 확진자 두달만에 최대
다음글 코로나 모범국’ 베트남, 3개월 만에 지역 감염 발생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