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뉴스&공지

게시물 상세
요양병원·노인시설까지 침범한 코로나19..잇단 감염에 '비상'
작성자 : 관리자(info@kodexo.co.kr)  작성일 : 20.07.23   조회수 : 21

최근 지역사회에서 주춤한 듯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노인들이 자주 찾는 복지시설, 요양원 등을 고리로 다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고령층은 감염 우려가 큰 '고위험군'으로 꼽히는 데다 자칫 중증 상태로 악화할 가능성도 있어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등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 방화1동 노인 주야간 보호시설인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와 관련해 전날 정오까지 센터 이용자와 가족 등 총 1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9일 첫 확진자가 나온 지 불과 사흘 동안 10명대로 빠르게 늘어난 것이다. 

센터 종사자와 이용자, 접촉자 등 118명에 대한 검사 결과 일단 추가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그러나 센터 이용자들이 매일 집과 시설을 오간 것으로 파악되는 만큼 이들과 밀접하게 접촉한 가족 등에서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 실제 전날 추가로 확진된 3명은 이용자의 가족이다. 

경기 시흥시의 서울대효요양병원에서도 현재까지 총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병원에 입원 중이던 70대 환자가 지난 15일 부천 세종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는데 이후 같은 병실과 바로 옆 병실에 있던 환자까지 연이어 감염됐다. 

방역당국은 최근 노인복지시설과 요양원에서 감염이 잇따르는 상황을 심상치 않게 보고 있다.

지난 5월 말 이후 노인 복지시설과 요양병원 등 10곳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13명으로, 이 중 8명이 사망했다. 

이달에만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와 서울대효요양병원에 더해 광주 북구 한울요양원까지 3곳에서 감염이 잇따랐다. 

앞선 감염 사례인 서울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의 경우 지난 6월 11일 첫 환자(초발환자)가 보고된 이후 한달여 만에 누적 확진자가 45명으로 급격히 불어났다. 사망자도 4명이나 나왔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신규 종사자나 입소자 등을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PCR) 검사를 하고 면회 또한 비대면으로 하는 등 노출을 최소화하도록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수도권 요양 시설에서 많은 환자가 발생했다"며 우려를 표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고령 확진자가 늘어나면 사망 위험도 커질 수 있는 만큼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전날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은 2.14%다. 

50대 미만에서는 치명률이 1%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60대 2.29%, 70대 9.47%, 80대 이상 25.09% 등 연령이 높아질수록 급격히 높아지는 특성을 보인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어르신들은 평소 지병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은 데다 면역도 약한 터라 감염병에 취약하다"면서 "혹여 (코로나19에) 걸려도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거나 애매해서 확진자 1명이 나왔을 때는 이미 여러 명이 걸려 있다. 일종의 기습을 당한 상황인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데이케어센터의 경우 특히 치매 환자들이 자주 가는데 본인 증상을 잘 이야기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고위험군 환자일수록 중증으로 가기 쉬운데 계속 취약지역이 되고 있다"며 시설 내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00722MW073138699313

이전글 '국경봉쇄' 베트남서 100일 만에 경로 불명 코로나19 발생(종합)
다음글 병원 방역 허술…코로나 뚫릴 수 있다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