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뉴스&공지

게시물 상세
코로나19 '확산→진정→재확산' 반복…"방심할 수 없는 상황"
작성자 : 관리자(info@kodexo.co.kr)  작성일 : 20.07.23   조회수 : 14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진정→재확산' 흐름을 반복하는 양상이다.

최근 지역발생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잦아지는 듯했으나 수도권 사무실과 요양시설, 교회, 군부대를 고리로 다시 확산하는 모양새다.

더욱이 정부가 정규예배 외의 모든 교회 소모임과 행사 등을 금지한 '교회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를 24일 오후 6시를 기해 해제하기로 한 가운데 공교롭게도 서울의 한 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오자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일일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 환자는 지난 20일 4명으로 떨어지며 두달여 만에 가장 적었지만 이후 이틀 연속 20명대로 다시 늘어났다.

21일에는 20명, 22일 29명이 새로 확진됐다.

이는 이달 초부터 유행한 수도권·대전·광주 방문판매업체 집단감염의 전파 고리가 하나둘씩 끊기면서 기존의 감염사례 관련 확진자는 줄었지만 예상치도 못한 새로운 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먼저 서울 시내 사무실을 중심으로 한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강남구 K빌딩의 부동산 관련 회사인 '유환 DnC'에서는 지금까지 확진자 13명(직원 9명·가족 4명)이 나왔다.

이 회사에서는 지난 18일 첫 확진자가 나왔는데, 역학조사 결과 비밀(침방울)이 많이 튈 수밖에 없는 전화상담 등이 주로 이뤄져 사무실 내 전파 위험이 높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구 V빌딩과 한화생명 사례를 포함한 '강남구 사무실' 확진자도 이미 25명으로 늘어났다.

V빌딩 사례가 9명, 한화생명 사례가 16명이다.

서울 강서구 요양시설인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에서도 전날 이용자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증가했다.

또 서울 송파구 사랑교회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나왔다.

이 교회에서는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전날 정오까지 교인 3명이 추가 확진됐다.

기존의 사례로 볼 때 교회에서는 일단 확진자가 나오면 함께 예배를 본 교인들이 무더기로 감염되는 경우가 많아 앞으로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

이 밖에 경기도 포천시 소재 육군 전방부대에서도 병사 14명이 무더기로 확진돼 방역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이처럼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감염 규모의 차이는 있지만, 어느 한 집단이나 시설의 확산세가 주춤해지면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는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계속 유행할 수밖에 없다면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모든 사회·경제적 활동을 차단할 수는 없는 만큼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과 같은 생활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당부한다.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007238994Y

이전글 전 세계 코로나 확진자 1천500만 명 육박
다음글 日 하루 확진 750명 ‘역대 최다’…코로나 2차 파동 본격화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