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뉴스&공지

게시물 상세
용인 강남병원 직원 코로나 확진…병원폐쇄·환자이동금지
작성자 : 관리자(info@kodexo.co.kr)  작성일 : 20.05.21   조회수 : 11

경기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에 있는 강남병원에서 방사선사로 근무하는 20대 남성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 내 집단감염이 우려된다.

용인시 보건당국은 병원을 폐쇄하고 입원환자 171명과 병원 야간 근무자 31명의 이동을 금지했다. 병원 직원 400명의 출근도 금지했다.

 

용인시는 19일 강남병원에서 방사선사로 일하는 26세 남성 A(용인 73번 환자·안양시 거주)씨가 코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정오쯤 발열·몸살·기침 증상이 나와 자신이 근무하는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받고 이날 밤 11시 30분 확진됐다.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용인시 보건당국은 19일 새벽 1시부터 1시간 10분 동안 강남병원을 방역 소독한 뒤 병원 전체를 폐쇄했다.

 

용인시 보건당국은 병원   직원과 병원 출입 환자의 명단을 확보해 방사선사 확진자와의 접촉 여부 등을 조사할 에정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강남병원은 외래환자 구역과 선별진료소·호흡기질환 진료 구역이 분리된 국민안심병원이지만, 확진자가 병원 직원이어서 병원 내에서 다른 의료진과 환자를 감염시켰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최대한 신속하게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할 방침"이라고 했다.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19/2020051901483.html

이전글 [덴탈MBA] 환자가 안심하고 찾는 병원의 감염관리 시스템
다음글 의료진 코로나 확진 잇따르자 병원 발길 '뚝'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