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뉴스&공지

게시물 상세
대형병원 첫 감염 삼성서울병원 이어 용인강남병원까지…왜 위험?
작성자 : 관리자(info@kodexo.co.kr)  작성일 : 20.05.20   조회수 : 11
대형병원 첫 감염 사례인 서울삼성병원의 간호사 4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자 정부가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처럼 진정세가 다시 확산세로 돌아설지 모른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를 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발생현황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의료기관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대형병원이 자체적으로 감염 관리 노력을 기울여 확진자를 조기 발견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의료기관 내 확진자 발생 소식 2건이나 나왔다. 국내 빅5 병원 중 하나인 삼성서울병원에서는 흉부외과 수술실 간호사 1명이 양성판정을 받았고 수술에 참여했거나 식사 등으로 접촉한 의료인은 262명, 환자는 15명, 접촉자 총 277명 중 265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들 중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삼성서울병원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국내 대형병원 첫 감염이자 국내 빅5 병원 중 첫 코로나19 감염 사례다. 

 

경기 용인강남병원에서도 직원 A씨가 민간검사기관인 GC녹십자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용인강남병원은 현재 내부를 소독하고 정확한 감염경로가 확인될 때까지 전면 폐쇄 조치했다. 의료진 출근도 당분간 금지된다.

 

의료기관 집단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요양병원이나 정신병원 등 고위험시설 입원자는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실시하고 종사자와 방문자도 관리하고 있으나 ‘무증상 감염’ 변수가 있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윤태호 반장은 "의료기관 중 요양병원이나 정신병원 같은 경우엔 신규 확진자들에 대한, 신규 입원자들에 대한 전수검사를 50대 50 비용 분담을 통해 현재 실시 중이다"며 "방문자 기록 관리, 발열 체크 등 의료기관 진입 전 단계부터 철저히 관리될 수 있도록 한다. 종사자들은 증상 있을 때 바로 검사를 받고 재택근무 등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급성기 병원, 특히 대형병원 같은 경우는 더더욱 이러한 자체적 방역조치가 강화되고 있을 것이다"며 "모든 면회객에 대한 명부 작성, 발열 체크 등 관리가 이뤄지고 있고 의료인에 대한 부분도 철저히 시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의료기관이라고 해서 코로나19 안전지대는 절대 아니다"며 "대형병원일수록 감염 관리실 등 자체 노력을 제도화해 혹시 놓칠 수 있는 부분을 조기 발견해 더 큰 문제로 확산되지 않도록 의료기관과 논의해 방안을 마련하고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http://www.sisa-news.com/news/article.html?no=125831

 

이전글 의료진 코로나 확진 잇따르자 병원 발길 '뚝'
다음글 당진시, 코로나19 예방 ‘표면 닦는 소독’ 권장
탑버튼